‘북한이탈주민 기업가들을 위한 자기주도적 기업가 육성 프로그램 (Personal Initiative Training)' 성공적으로 마무리

작성일September 15, 2021

조회수143

 

 

 

 

 

아시아재단은 사회복지 공동모금회가 후원한 ‘북한이탈주민 기업가들을 위한 자기주도적 기업가 육성 프로그램 (Personal Initiative Training)'을 성공적으로 마무리하였습니다. 본 교육은 국내 극심한 경쟁 환경으로 인해 다양한 어려움을 마주하는 북한이탈주민 기업가들의 기업가정신 증진을 위해 기획되었습니다. 총 6주간 온라인으로 실시된 본 교육에는 다양한 산업군과 연령대에 속한 15명의 북한이탈주민 기업가들이 참여하였습니다.


자기주도적 기업가 육성 프로그램은 전통적인 창업 교육에 대한 대안적인 모델로 독일의 한 연구그룹에 의해 개발되었습니다. 본 모델은 여성 및 난민과 같은 취약 계층들을 대상으로 특별 맞춤화 될 수 있다는 강점이 있으며, 교육 과정을 통해 참가자들의 실제적인 사업 성과로 이어진 성공적인 이력을 보이고 있습니다.  

 

2021년 8월부터 9월까지 진행된 본 교육은, 올해 초 ‘자기주도적 기업가 양성 과정: 전문 코치 양성 과정’을 통해 훈련된 탈북 기업가들이 직접 실시하였습니다. 참여자들은 짧은 강의와 조별 토론, 그리고 실습 과제들을 통해 능동성, 미래지향적 사고, 그리고 장애물 극복으로 대표되는 자기주도적 특성을 습득할 수 있었습니다.

 

비록 교육이 끝난지 오랜 시간이 지나지는 않았으나, 자기주도적 기업가 양성 과정은 참여자들에게 즉각적인 효과를 보이고 있습니다. 작은 식당을 운영하는 한 참가자는 교육 직전에 코로나-19 영향으로 인해 사업을 그만두기 직전까지 갔으나, 본 교육을 통해 “사업 지속에 대한 새로운 희망”을 얻었다고 하였습니다. 이 참가자는 매출 증대를 위해 고객들의 솔직한 피드백을 받을 수 있는 새로운 방법들을 도입하여 새로운 메뉴를 개발하고 실험하고 있으며, 배달 중심으로 전환된 요식업 환경에 발맞추기 위해 사업의 전반적인 운영을 조정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작은 포도 농장을 운영하고 있는 또 다른 참가자는 이번 교육을 통해 최근에 직면한 어려움을 잘 극복할 수 있었다고 말했습니다. 냉해로 인해 맛은 그대로이나 모양이 예쁘지 않고 크기가 작다는 이유만으로 납품이 어려워 포도 수확물의 30% 이상을 폐기 처분해야하는 상황이었으나, 이 포도들을 한 알씩 떼어 작은 팩에 담은 후, 출근하는 사람, 운전자 등을 위한 ‘미니 포도 간식팩’으로 새롭게 상품화하여 판매하며 냉해로 인한 매출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었다고 합니다.

 

 

 

go top